fbpx
페이지 선택
{"autoplay":"true","autoplay_speed":"5000","speed":"1500","arrows":"true","dots":"false","rtl":"false"}
박성춘 토판천일염
토판천일염은 장판 위에 바닷물을 받아 소금을 채취하는 장판염과 달리 갯벌을 평평하게 다져 그 위에서 바로 소금을 채취한 것입니다. 보통 토판염은 갯벌에서 긁어내기 때문에 회색빛이 나기도 하지만 박성춘 님의 토판염은 소금 결정이 생긴 소금층의 상단에서만 긁어 모으기 때문에 소금의 색이 깨끗합니다.
좋은 소금은 혀 위에서 녹였을 때 끝맛이 쓰지 않습니다. 뒷맛이 개운한 소금이 좋은 소금입니다. 모든 음식은 간이 맞아야 맛있는 음식이 될 수 있는 법이지요.
박성춘 토판천일염
전남 신안군
천일염
120g, 250g, 280g, 500g
맑은 국물 요리에 다른 첨가물을 넣지 않은 상태에서 소금으로만 간을 하면 그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.
{"autoplay":"true","autoplay_speed":"5000","speed":"1500","arrows":"true","dots":"false","rtl":"false"}
박성춘 님은 1988년부터 소금을 만들고 있습니다. 처음에는 장판염으로 소금을 만들었으나,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지 않고 최상의 품질을 가진 명품 소금을 만들어내기 위해 갯벌을 복원했습니다. 그는 자연을 철저히 아끼며 더 좋은 소금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실험과 연구를 게을리하지 않고 있습니다. 쇳가루 없이 소금을 쓰기 좋게 부수는 장치도 만들고, 더 깨끗하고 좋은 소금을 얻기 위해 황토 벽돌 염전과 실내 염전 등 각종 염전 개발에도 열심입니다.
{"autoplay":"true","autoplay_speed":"5000","speed":"1500","arrows":"true","dots":"false","rtl":"false"}
박성춘 장인의 제품

No posts found